YTN

北 미사일 논의 UN 안보리 개최 "북한 도발 규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가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미국 측의 소집 요구로 회의가 개최되긴 했지만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에는 부정적이어서 결론을 도출하긴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워싱턴 특파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권준기 특파원!

유엔 안보리 지금 열리고 있죠? 어떤 얘기가 오가고 있습니까?

[기자]
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는 조금 전인 우리 시간 새벽 4시부터 시작됐습니다.

칼레드 키아리 유엔 사무차장은 회의 시작과 함께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전반적인 브리핑을 했습니다.

북한이 그제 사거리 4,500km에 달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했고 지역과 국제 사회에 대한 안보 위협이자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유엔 사무처 측은 그러면서 지난달 초 북한의 핵무력 법제화를 언급하며 북한 미사일 발사 뿐 아니라 북한이 준비하고 있는 핵실험에 대해서도 유엔 안보리가 다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안보리 회의 소집을 가장 먼저 요구한 미국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대사는 북한이 올해 들어서만 39발의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이전 기록이었던 25발을 이미 넘어섰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했다며 이에 대한 국제사회 공동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이후에도 알바니아, 프랑스, 아일랜드 대사 등이 돌아가면서 북한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발언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사국 발언 가운데는 북한 미사일과 핵실험 준비 뿐 아니라 북한 내 인권 문제에 대한 지적도 잇따랐습니다.

오늘 회의에는 안보리 이사국은 아니지만 우리나라와 일본이 이해당사국 자격으로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이해당사국은 참석은 가능하지만 표결권은 없습니다

[앵커]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점은 여러차례 지적됐는데 실제로 제재안이 도출될 수 있을까요?

[기자]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부정적입니다.

오늘 안보리 회의 자체가 공개 브리핑 형식입니다

공개 토의가 아닌 브리핑이라는 건 회의으 초점이 성명이나 결의에 맞춰진 게 아니라 각국의 입장을 듣는 차원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게다가 5개 상임이사국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에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습니다.

상임이사국은 비토권을 갖고 있어 결의를 막을 수 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는 애초에 오늘 회의도 비공개를 요청했을 정도로 북한 측 입장을 대변하고 있습니다.

오늘 안보리에서 미국 대사는 북한을 옹호하는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비판 발언도 이어갔습니다.

안보리 회원국 두 나라가 북한을 보호하고 있다며 북한의 거듭된 도발을 정당화하고 제재를 막는데 앞장서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두 나라 때문에 북한 김정은의 도발이 가능한 거라고 지적했습니다.

지금도 회의는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요

유엔 안보리 회의 결과 들어오는대로 다시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 입니다.



YTN 권준기 (jk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