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910조원 인플레 감축법 서명 ...현대차 등 전기차 업계 '화들짝'

실시간 주요뉴스

미국내 전기차 보조금 지급 규정 엄격해져
현대차그룹 전기차, 보조금 혜택 받지 못할 듯
전기차 업계, 인플레 감축법 파장에 ’촉각’
[앵커]
현대자동차그룹이 올해 상반기 판매량 기준으로 세계 3위에 올라서고 전기차도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지만, 미국에서 뜻하지 않은 암초를 만났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에 서명하면서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가 미국 내에서 보조금을 받지 못하게 된 것입니다

강성옥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각 16일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기후변화 대응과 의료보장 확충 등에 7천400억 달러, 우리 돈 910조 원 규모의 지출 안이 담긴 법안은 서명과 함께 즉각 효력이 발생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인플레이션 감축법은 오늘을 위한 것이 아니고 내일을 위한 것입니다. 미국민 가정에 번영과 진보를 가져오는 법입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을 포함한 전기차 업계도 큰 영향을 받게 됐습니다

미국은 그동안 생산지에 관계없이 매년 자동차 회사당 20만 대의 전기차까지는 대당 7천5백 달러의 신차 보조금을 지급했지만, 앞으로는 까다로운 규정 때문에 이를 받기가 쉽지 않게 된 것입니다.

앞으로는 북미 지역과 멕시코에서 생산되거나 최종 조립된 전기차에 한해서만 신차 보조금이 지급됩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전기차를 전량 한국에서 제조해 수출하기 때문에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테슬라 등 다른 전기차 업계도 배터리와 원자재 조달 규정이 엄격해지면서 녹록지 않은 상황에 직면했습니다.

전기차 업계는 이번 인플레 감축법이 미국 내 판매와 생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내년에 아이오닉6, EV9 등 신규 라인업을 투입해 미국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현대차그룹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YTN 강성옥입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