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크라이나 찾은 반기문 "부차 희생자 역사에 기억돼야"

실시간 주요뉴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 부차를 찾아 무고하게 숨진 모든 이들은 역사에 기억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부차 학살 현장을 둘러본 뒤 반인도적 범죄에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반 전 총장은 국제 원로그룹인 '디 엘더스'의 일원으로 후안 마누엘 산토스 전 콜롬비아 대통령과 함께 우크라이나를 방문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현지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만날 예정입니다.

'디 엘더스'는 전직 국가 지도자와 노벨 평화상 수상자 등 국제적 원로들의 모임으로, 반 전 총장은 이사회 부의장을 맡고 있습니다.


YTN 류재복 (jaebog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