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러시아 "북한군 우크라 파병 제안설,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

실시간 주요뉴스

러시아 "북한군 우크라 파병 제안설,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
러시아는 북한이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에 북한군 파병을 제안했다는 일각의 주장을 현지시간 11일 공식 부인했습니다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이반 네차예프 러시아 외무부 정보언론국 부국장은 기자들에게 "관련 보도들이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이라고 책임지고 이야기할 수 있다"며 "그런 협상은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 의용군을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에 파견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네차예프 부국장은 "우리는 러시아군과 도네츠크인민공화국 민병대 그리고 루한스크인민공화국 민병대의 전투 역량이 특별 군사작전의 임무를 완수하기에 충분하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은 2014년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의 친러시아 성향 분리주의자들이 선포한 공화국입니다.

최근 러시아 일각에서는 러시아군이 예상과 달리 우크라이나군의 끈질긴 저항에 고전하는 와중에 북한군 10만 명 파병설이 제기됐습니다.

이는 포병전에 강점이 있는 북한군이 참전할 경우 병력 부족에 시달리는 러시아에 큰 힘이 될 것이라는 주장입니다.

미국 국방부는 지난 8일 이번 전쟁에서 러시아군 사상자가 최대 8만 명에 달한다는 추산을 제기했습니다.

다만, 전문가들은 북한이 추가적인 국제 제재에다 코로나19 확산 우려까지 감수하면서 파병을 강행할 가능성은 낮다는 데 무게를 싣고 있습니다.

대신 북한은 최근 도네츠크인민공화국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의 재건 사업에 자국 노동자를 참여시키는 방안에 대해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도네츠크인민공화국은 조만간 북한의 첫 번째 전문가 그룹이 도착해 사업 견적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이 같은 계획 역시 우크라이나 주권에 대한 침해이자 유엔의 대북 제재 위반이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