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써브웨이 매장서 "마요네즈 많다"며 총격...1명 사망

실시간 주요뉴스

美 써브웨이 매장서 "마요네즈 많다"며 총격...1명 사망
미국에서 샌드위치 가게 '써브웨이' 종업원이 손님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고 CNN, 워싱턴포스트 등이 현지시간 28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조지아주 애틀랜타 경찰은 26일 오후 6시 30분쯤 써브웨이 매장에서 20대 여직원 2명이 권총에 맞았다는 신고를 받았습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한 직후 피해자들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한 명은 결국 숨을 거뒀습니다.

경찰은 용의자가 샌드위치에 마요네즈가 너무 많다는 이유로 격분한 상태에서 총을 꺼내 든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사건 당일 오후 늦게 현장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용의자로 36살 남성이 체포됐지만, 신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YTN 김선희 (sunn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