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러시아 원유, 인도 통해 유럽으로 유입"

실시간 주요뉴스

"러시아 원유, 인도 통해 유럽으로 유입"
미국과 유럽연합, EU의 제재를 받는 러시아 원유가 인도를 통해 유럽으로 유입되고 있다고 영국의 가디언이 현지시간 26일 보도했습니다.

가디언에 따르면 이달 초 서아프리카 라이베리아 선적의 8만4천 톤 유조선 한 척이 러시아의 우스트-루가 항구에서 출발해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바디나르 항구에 도착했습니다.

이 항구의 정유시설을 운영하는 나야라 에너지는 현재 러시아 국영 석유업체 로스네프트가 지분 49.13%를 보유한 회사입니다.

구자라트주에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인 잠나가르 정유시설은 4월 원유 매입분의 5% 정도를 러시아에서 들여오다가 지난달 27%로 급증했습니다.

비영리 싱크탱크인 에너지·청정대기 연구센터는 이곳에서 출발한 수출 화물의 20%가량이 수에즈운하로 향했으며, 이는 러시아산 원유가 인도에서 정제돼 유럽이나 미국으로 갔다는 방증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지난달 인도는 러시아에서 평균 하루 약 80만 배럴의 석유를 수입했는데 이는 올 4월의 약 39만 배럴, 지난해 5월의 13만7천 배럴보다 크게 증가한 양입니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는 이 수입량이 더 증가해 조만간 하루 100만 배럴에 달하면서 인도 전체 매입량의 20%를 차지할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다만 가디언은 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러시아 원유 선적이 정확히 인도에서 유럽으로 가는 것인지 추적하는 일은 어려운 일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보통 항구에서 여러 국가에서 온 화물이 무더기로 섞이기 때문입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가디언에 화물회사가 러시아산 원유의 원산지를 감추기 위해 여러 방법을 쓴다고 말했습니다.

달러화 대신 중국 위안화로 거래하거나 러시아 국기를 단 선박의 화물을 다른 선박으로 옮겨 싣는 일명 환적 수법을 쓴다는 것입니다.

실제 위안화와 러시아 통화 루블화 거래량은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1천67% 급증했고 원유 환적 물량도 늘었다고 가디언은 전했습니다.

러시아의 원유 수출은 인도와 중국의 대량 구매에 힘입어 서방 제재의 효과가 반감됐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국제에너지기구, IEA에 따르면 러시아는 지난달 원유 수출로 20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25조6천억 원을 벌어들이면서 우크라이나 침공 전과 유사한 수준으로 회복했습니다.

쇼어 캐피털 애널리스트인 크레이그 호위는 "확실히 인도 정유사는 할인된 가격의 러시아 원유를 상당한 물량으로 들여와서 정제 제품의 상당 부분을 다시 수출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오른 만큼 아마 인도의 다운스트림, 즉 원유의 정제·판매 기업이 풍부한 정제 이윤을 남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상업적 논리에 바탕을 둔 인도 정유사 행동이 이해 간다면서도 러시아 자금줄을 끊으려는 서방의 목표와는 배치된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