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시민단체 "소녀상 철거 요구...日 가해 책임 부인하려는 것"

실시간 주요뉴스

日 시민단체 "소녀상 철거 요구...日 가해 책임 부인하려는 것"
독일 베를린에 세워진 위안부 소녀상을 철거하라는 일본 정부의 압박이 이어지는 가운데 시민단체가 "가해 책임을 부인하려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루는 일본 시민단체 '파이트 포 저스티스'는 지난달 기시다 총리가 독일 숄츠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요청한 데 대해 항의 성명을 냈습니다.

시민단체 측은 "민간단체가 설치한 소녀상에 대해 철거를 요구하는 것은 부당한 정치 개입이자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일본에 불편한 표현이라면 다른 나라의 행정절차도 시민들의 민주적 합의도 무시한 채 정상 외교를 통해 지우려는 이기주의적 정치를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이번 철거 요구는 "일본군 위안부 제도로 생긴 잘못을 반성하기는 커녕 오히려 일본에 의한 가해 책임을 다시 부인하려는 것"으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시민단체 측은 일본 정부에 부당한 요구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