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동 성착취물 제작·배포 한국인 10대 베트남에서 검거

실시간 주요뉴스

아동 성착취물 제작·배포 한국인 10대 베트남에서 검거
소녀들로부터 성적인 사진과 동영상을 받은 뒤 성착취물 사이트에 올린 혐의로 인터폴, 즉 국제형사경찰기구의 수배를 받던 한국인 10대 소년이 베트남에서 검거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현지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는 베트남 경찰이 지난해 말 호찌민시에서 16살 A 군을 검거해 한국 경찰에 신병을 인도했다고 22일 보도했습니다.

A 군은 지난해 7월 아동 성착취물 제작·유포 혐의로 인터폴 수배자 명단에 올랐습니다.

A 군은 지난해 3월과 4월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의 여러 미성년 소녀들에게 접근해 성적인 사진과 동영상을 보내게 한 뒤 이를 성착취물 사이트에 올려 수익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일부 피해자 가족이 이를 안 뒤 한국 경찰에 신고했고, 베트남 경찰은 지난해 11월 수배 사실을 한국 경찰에서 통보받았습니다.

베트남 경찰은 A 군의 부모가 남부 호찌민시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음을 알아냈습니다.

A 군은 부모와 같이 살고 있지는 않았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A 군이 부모의 집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인근에서 잠복하던 중 지난해 12월 19일 택시에서 내린 뒤 아파트로 올라가려던 A 군을 검거했다고 VN익스프레스는 전했습니다.

A 군은 체포 이틀 뒤에 한국 경찰에 신병이 인도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 군은 2017년 부모와 함께 베트남에 입국했지만, 남부 이곳저곳 거처를 옮기며 생활했으며 인터폴 수배 사실을 안 뒤에는 자취를 감췄다고 말했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