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야생식물 밀수출 한국인, 미국서 징역 2년 선고 받아

실시간 주요뉴스

야생식물 밀수출 한국인, 미국서 징역 2년 선고 받아
미국의 희귀 야생 식물을 불법으로 채취해 밀수출하려던 한국인이 미국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법원은 15만 달러, 1억 8천만 원어치 가치의 야생 다육식물 두들레야를 몰래 수출하려 한 46살 김 모 씨에 대해 징역 2년 형을 선고했다고 현지 언론이 현지 시각 21일 보도했습니다.

법원은 또 김 씨에게 두들레야를 보호, 관리하는 캘리포니아주에 3천985달러, 475만 원을 배상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김씨는 캘리포니아주가 멸종위기종으로 지정한 두들레야를 캐내 아시아 등지에 몰래 수출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두들레야는 선인장처럼 건조한 지역에 서식하는 식물로 잎과 줄기에 수분을 함유해 공기 정화 효과가 있고, 인테리어 용도로도 쓰여 한국 등지에서 돈벌이 수단으로 알려진 희귀종입니다.

김 씨는 다른 한국인 공범 2명과 함께 2009년부터 캘리포니아주 북부 국립 공원에 자생하는 두들레야를 불법으로 채취했고 2018년 미국 사법 당국에 체포돼 기소됐습니다.

한국으로 도주했던 김 씨는 남아프리카 공화국으로 건너가 야생 식물을 불법으로 채취하다 현지에서 체포됐고, 2020년 미국에 인도됐습니다.

앞서 공범 2명 중 1명은 미국에서 체포돼 2019년 122일 징역형을 선고받았고, 나머지 1명은 현재 도피 중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