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예멘 반군지역 공습 때 수용소에도 폭탄..."100명 이상 사상"

실시간 주요뉴스

예멘 반군지역 공습 때 수용소에도 폭탄..."100명 이상 사상"
후티 반군이 장악한 예멘 북부 사다 지역이 공습을 받아 60여 명이 죽고 200여 명이 다쳤다고 로이터 등 외신이 현지시간 21일 보도했습니다.

현지 구호단체 등에 따르면 전날 밤부터 새벽까지 '사다주'의 주도인 사다와 호데이다 등에 폭격이 이어졌습니다.

특히 사다에서는 임시 수용소에 폭탄이 떨어지면서 사상자가 속출했습니다.

이곳에 수용된 사람들은 대부분 부유한 걸프 지역 아랍국가로 가기 위해 온 북동부 아프리카 출신 이주민들입니다.

비정부기구 세이브더칠드런은 이번 폭격으로 지금까지 어린이 3명과 성인 60여 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제적십자위원회 예멘 사무소는 지금까지 100명 이상이 죽거나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MSF)는 사다 지역의 병원에 수용소 폭격에 따른 부상자 200여 명이 실려 왔으며, 더는 환자를 받을 수 없는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폭격은 후티 반군이 사우디 주도의 국제연합군에 참여하는 아랍에미리트(UAE)를 공격한 지 나흘 만에 이뤄졌습니다.

당시 후티 반군은 무장 드론 등을 이용해 아부다비 공항과 석유 시설 등을 공격했으며 이후 국제연합군은 후티 반군 지역에 대한 공세를 강화했습니다.


유엔의 예멘 특사인 한스 그룬베르그는 연합군과 반군 간의 무력 격화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면서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날 회의를 열어 후티 반군의 최근 아부다비 공격을 규탄하는 성명을 채택하면서 예멘 수용소 공격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사우디와 이란의 대리전으로 평가받는 예멘 내전은 2014년 말 촉발된 이후 7년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2015년에는 사우디와 미국 등이 예멘 내 이란의 영향력 확대를 막겠다며 개입하면서 분쟁이 본격화했고, 이로 인해 수천 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