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러 외무장관 '우크라이나' 회담..."계속 대화"

실시간 주요뉴스

미·러 외무장관 '우크라이나' 회담..."계속 대화"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군사적 위기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러시아 외교 수장 간 회담이 열렸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현지시간 2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회담을 열었습니다.

회담이 끝난 뒤 먼저 기자회견을 한 라브로프 장관은 우리는 다음 주 러시아의 제안에 대한 미국의 문서 답변을 받기로 하고 회의를 끝냈다고 전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다음 주에 우리의 우려와 생각을 러시아와 서면으로 더 상세히 공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그는 이 문서에 대해 지난달 러시아가 제안한 안전 보장에 대한 요구라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러시아가 서면 답변을 받은 뒤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계속 논의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번 회담이 솔직하고 유용했다면서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에 대해 거듭 경고했습니다.

미국과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지난해부터 약 10만 명의 병력을 우크라이나 접경에 배치하고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러시아는 공격 계획을 부인하고 있지만 안보 요구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명시되지 않은 군사 행동을 취할 수 있다고 말해 왔습니다.

이에 미국과 서방 국가들은 러시아가 실제로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유례없이 강력한 경제 제재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해왔습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