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크라, 정부사이트 대규모 해킹에 '다운'..."러시아 배후 추정"

실시간 주요뉴스

러시아, 미국과 나토에 자국 안전보장 답변 촉구
"안전보장 거부할 경우 군사적 조치도 가능"
우크라이나, 정부 사이트 대규모 해킹 공격당해
[앵커]
우크라이나와 관련된 세 차례 회담이 빈손으로 끝난 뒤 러시아는 모든 사태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며 자국 안전보장에 대한 답변을 촉구했습니다.

다시 군사적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정부 부처 사이트들이 대규모 국제 해킹 공격을 받았습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달 세 차례 이어졌던 서방과 러시아의 연쇄회담이 결국 성과 없이 끝났습니다.

러시아는 즉각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에 안전보장에 대한 답변을 촉구했습니다.

경제 분야를 포함한 어떤 제재에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압박했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 러시아 외무장관 : 우리는 미국과 나토로부터 러시아의 안전보장에 대한 답변을 문서로 기다리고 있습니다. 앞으로 어떤 제재에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러시아는 안전보장이 거부당할 경우 군사적 조치도 취할 수 있음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다시 군사적 위기감이 커지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정부 부처 사이트들이 대규모 국제 해킹 공격을 당했습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피해 대상은 우크라이나 내각 사이트와 외무부 등 7개 부처, 국가 응급서비스 사이트 등입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를 배후로 지목했지만 러시아는 강력히 부인하고 있습니다.

미국도 이번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젠 사키 / 백악관 대변인 : 미국과 동맹국들은 이번 사이버 공격에 대해 우려하고 있습니다. 대통령도 보고를 받았습니다. 우리는 우크라이나와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사고를 조사하고 복구하는 데 지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음 주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힐 계획입니다.

우크라이나는 안보 문제를 논의하자며 미국과 러시아, 3자 회담을 제안했습니다.

러시아가 천연가스를 무기로 사용하고 있어 우크라이나의 안보를 해결하지 않으면 유럽도 위협받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YTN 김선희 (sunn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