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주 쓰레기 때문에 우주 유영 취소…." 처음 있는 일"

실시간 주요뉴스

인공위성 잔해를 비롯한 '우주 쓰레기' 때문에 국제우주정거장(ISS)의 우주비행사 2명의 우주 유영 일정이 연기됐다고 미 항공우주국(나사·NASA)가 밝혔다.

지난달 30일, 나사 소속 우주비행사 2명은 ISS 외부 불량 안테나를 교체하기 위해 우주 유영을 할 계획이었지만 이 같은 이유로 일정을 연기했다.

우주관제센터는 지구 궤도를 돌고 있는 우주 쓰레기들이 국제정거장 동체나 우주복을 훼손할 수 있어 기존 계획을 취소하고, 일정 연기를 결정했다.

나사는 우주 쓰레기 때문에 우주비행사들의 유영 일정이 취소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문제가 된 우주 쓰레기가 지난 11월 15일 러시아의 미사일 시험으로 인한 잔해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앞서 나사는 2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의 미사일 시험으로 지구상에서 관측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큰 위성 조각들이 적어도 1,700개, 그리고 지구상에서 관측하기에는 너무 작지만, 우주 유영자의 우주복을 뚫을 수 있는 수천 개의 위성 조각들이 더 발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YTN PLUS 최가영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