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미크론' 공포에 글로벌 증시·유가 폭락...EU, 남부 아프리카 7개국 항공편 중단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새 변이에 대한 우려로 글로벌 증시가 급락하고 국제유가가 13% 폭락했습니다.

유럽연합, EU는 남부 아프리카 7개국에서 오는 여객 항공편을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국제부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김원배 기자!

글로벌 증시가 코로나19 새 변이에 대한 우려로 급락했다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우리 시각 오늘 새벽 3시에 마감된 뉴욕증시에서 3대 지수 모두 2%대의 급락세를 기록했습니다.

다우 지수는 905.04포인트, 2.53% 떨어진 34,899.34에서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06.84포인트, 2.27% 하락한 4,594.62를 기록했습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53.57포인트, 2.23% 내린 15,491.66에서 장을 마감했습니다.

새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다는 소식에 뉴욕증시는 올해 들어 최악의 하루를 맞았다고 CNBC방송이 전했습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뉴욕증시보다 더 떨어졌습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3.64% 내렸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4.75% 하락했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4.15% 떨어졌습니다.

[앵커]
국제유가는 13% 폭락하며 배럴당 70달러 선이 무너졌다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코로나19 새 변이로 원유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로 국제유가가 폭락하며 배럴당 70달러 선이 무너졌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는 1배럴에 10달러 24센트, 13.06% 폭락한 68달러 15센트에서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4월 이후 최대 낙폭입니다.

[앵커]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 새 변이를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현지시각 26일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우려 변이'로 분류했습니다.

WHO는 또 이 바이러스의 이름을 '오미크론'으로 지정했습니다.

WHO는 오미크론이 많은 수의 돌연변이를 지니고 있다면서 예비 증거에 따르면 이 변이가 다른 우려 변이와 비교해 재감염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WHO는 마스크 착용과 손 깨끗이 씻기, 거리 두기, 환기, 백신 접종 등을 강조했습니다.

WHO는 오미크론이 지난 9일 수집된 표본에서 처음 확인됐으며, 24일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이 기구에 보고했다고 전했습니다.

[앵커]
유럽연합 회원국들이 남부 아프리카 7개국을 대상으로 여객 항공편을 중단하기로 했다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유럽에서는 처음으로 벨기에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확인된 가운데 유럽연합 회원국들이 남부 아프리카발 입국자를 제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올해 하반기 유럽연합, EU 순회 의장국인 슬로베니아는 트위터에 이 같은 사실을 밝혔습니다.

27개 EU 회원국 보건 전문가 위원회는 비상 제동 조치를 발동하고 남부 아프리카에서 EU로 오는 모든 입국자를 일시적으로 제한할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했습니다.

dpa 통신은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EU 회원국들이 7개 아프리카 국가에서 오는 여객 항공편을 중단하는 데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대상 국가는 남아프리공화국, 보츠와나, 에스와티니, 레소토, 모잠비크, 나미비아, 짐바브웨입니다.

이들 국가에서 들어오는 승객들은 엄격한 격리, 진단 검사의 대상이 된다고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