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러시아 "동해에서 영해 진입 시도 미국 구축함 저지"

실시간 주요뉴스

러시아 국방부는 동해에서 자국 영해로 진입하려 한 미국 구축함을 저지했다고 밝혔습니다.

AP통신과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성명을 내고 "15일 오후 5시쯤 미 해군 구축함 '채피'가 러시아 수역으로 접근했으며 영해 진입을 시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미국 구축함은 러시아와 중국 합동 화력 훈련으로 진입이 금지된 해역에 있었다"며 "인근에 있던 러시아 해군 구축함 '트리부츠 제독'이 이런 행동에 대해 국제 통신 채널을 통해 경고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경고를 받은 후에도 채피는 항로를 변경하는 대신 헬기 이륙 준비를 알리는 깃발을 올렸다"며 "이는 진로와 속도를 변경할 수 없음을 의미하며, 채피는 블라디보스토크 인근의 표트르 대제만을 침범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고 덧붙였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트리부츠 제독은 국제 항행 규정을 준수하면서 미국 구축함의 영해 침범을 저지하기 위한 기동에 들어갔다"며 "오후 5시 50분쯤 두 함정이 60m까지 접근한 후에야 미국 구축함은 방향을 틀었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