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금연하면 살찌는 이유 있었다...금단현상이 식욕 부추겨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금연하면 살찌는 이유 있었다...금단현상이 식욕 부추겨

2021년 09월 27일 13시 3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금연하면 살찌는 이유 있었다...금단현상이 식욕 부추겨
'금연하면 살찐다'는 통설이 사실일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미네소타 의대 연구팀은 19∼75세 흡연자와 비흡연자를 대상으로 고열량과 저열량, 짠맛, 단맛, 지방 수치에 차이가 있는 다양한 간식을 주고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니코틴 금단 현상을 겪고 있는 사람들은 더 높은 칼로리의 음식을 먹었으며, 중독환자 치료에 사용되는 날트렉손을 제공한 사람들은 고칼로리 음식 선호도가 훨씬 떨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은 흡연자들이 금연으로 인한 공허함을 채우기 위해 지방이 많고, 설탕이 많은 음식을 선호하게 된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중독과 식욕 조절을 관장하는 뇌 기능인 오피오이드 시스템이 니코틴 금단 현상을 앓는 흡연자들에게 이 같은 영향을 끼치는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약물과 알코올 의존' 최근호에 실렸습니다.

YTN 김형근 (hk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