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WHO "대기오염에 매년 700만 명 사망"...대기질 가이드라인 강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세계보건기구, WHO는 대기오염으로 인해 매년 전 세계적으로 700만 명이 사망하고 있다며 대기질 가이드라인을 강화했습니다.

WHO는 강화된 기준을 준수한다면 사망자의 80% 가량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세계보건기구 WHO는 화석연료 사용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로 인해 발생하는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강화된 대기질 가이드라인을 발표했습니다.

WHO는 오염 물질 가운데 특히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에 관한 기준을 강화했습니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폐 깊숙히 침투해 혈류 속으로 들어가 폐렴과 천식, 만성폐쇄성폐질환, 뇌졸중과 암 등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대기오염은 코로나19의 감염으로 인한 위험도 높일 수 있습니다.

[테워드로스 거브러여수스 / WHO 사무총장 : 생명에 공기보다 더 필수적인 것은 없습니다. 하지만 대기 오염으로 인해 호흡하는 것만으로 매년 7백만 명이 조기 사망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가이드라인에서는 초미세먼지의 경우 연간 평균 노출 한도를 10 마이크로그램에서 5 마이크로그램으로 절반이나 줄였습니다.

미세먼지는 연간 평균 노출한도를 20 마이크로그램에서 15 마이크로그램으로 낮췄습니다.

[마리아 네리아 / WHO 환경·기후변화 보건책임자 : 우리가 초미세 먼지를 새로운 기준으로 줄인다면 불행하게 매년 목숨을 잃는 희생자의 80%를 구할 수 있습니다.]

화석 연료 연소에 의존해 도시화와 경제발전을 추구하는 저소득 국가와 개발도상국가에서 미세 먼지와 초미세 먼지로 인한 피해가 더 크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새로운 기준이 11월로 예정된 기후변화회의를 앞두고 있는 중요한 시점에 나왔다면서,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문제에 모든 경제 부문이 관여하도록 각국 정부가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YTN 한영규입니다.

YTN 한영규 (ykha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