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북한, 핵무기급 농축우라늄 생산시설 확장 정황"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북한, 핵무기급 농축우라늄 생산시설 확장 정황"

2021년 09월 17일 15시 5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북한, 핵무기급 농축우라늄 생산시설 확장 정황"
북한이 영변 핵시설에서 핵무기 원료가 될 수 있는 고농축 우라늄을 생산하는 시설을 확장하는 정황이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상업위성 업체 맥사가 이번 주초 촬영한 이미지에는 영변 핵단지 내 우라늄 농축 공장에서 진행 중인 건설작업이 포착됐습니다.

제프리 루이스 미국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 소장은 건설이 완료되면 북한이 무기급 핵물질의 생산을 무려 25% 늘릴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루이스 소장은 최근 영변의 시설확장을 보면 무기 생산을 위한 핵물질의 증산 계획이 드러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진행되는 공사는 연간 우라늄 농축량을 늘릴 원심분리기를 더 많이 수용하려고 바닥면적을 넓히려고 한 예전 노력과 맥락이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국자들이 이 같은 상황 전개가 무기급 우라늄의 증산 계획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YTN 김정회 (jungh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