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탈리아 확진자 2만명 넘어...스페인 엿새만에 10배 급증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이탈리아 확진자 2만명 넘어...스페인 엿새만에 10배 급증

2020년 03월 15일 06시 1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합니다.

이탈리아에서는 하루 3,500명의 확진자가 나오며 2만 명을 넘었습니다.

엿새 만에 환자가 10배로 늘면서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된 스페인은 자칫 이탈리아처럼 되지 않을까 공포에 휩싸였습니다.

김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연일 감염자가 불어나는 유럽은 사태 초반 중국과 같은 진원지가 됐습니다.

이탈리아에서는 하루 약 3,500명의 확진자가 나오며 2만 명을 넘었습니다.

하루 확진자가 3천 명을 넘은 것은 처음입니다.

이탈리아의 확진자와 사망자 모두 중국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국가비상사태가 발령된 스페인은 제2의 이탈리아가 될까 봐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평소 인파가 넘쳐나는 주말이지만 도심의 옷가게와 상점, 식당들은 문을 닫았습니다.

많은 환자가 발생한 수도 마드리드 시민들은 외출을 꺼리고 있습니다.

[카르멘 멜론 / 마드리드 시민 : 나는 도심에 사는데, 텅 빈 도시의 모습이 바람직합니다. 시민들이 책임감을 갖고 외출을 삼가는 겁니다.]

스페인의 확진자는 약 600명에서 엿새 만에 10배로 급증했습니다.

토요일 하루에만 1,500명 넘게 늘어났습니다.

그나마 문을 연 시장도 썰렁한 모습입니다.

감염을 막기 위해 녹색 선이 그어져 서로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고, 계산을 할 때도 직접 주고받는 것을 피합니다.

[하비에르 카사도 / 가금류 판매업 : 평소의 토요일과는 다르게 시장이 너무 조용합니다. 주민들이 당국의 권유에 따라 집에 있는 것 같습니다.]

스페인은 2주간의 비상사태 기간 동안 이동과 행사 제한, 군대 동원 등 대응 조치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YTN 김태현[kimth@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