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9,661명| 완치 5,228명| 사망 158명| 검사 누적 395,194명
문 대통령 "징용 해법, 피해자 동의 얻어야"...日 "韓이 해결할 일"
Posted : 2020-01-14 19:03
"강제 징용 판결에서 日 수출 규제 문제 생겨"
"강제 징용 해법에서 피해자 동의가 가장 중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밝힌 문재인 대통령은 징용 문제 해법과 관련해 피해자가 동의하는 방안이어야 한다는 원칙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다 끝난 일이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대법원의 강제 징용 배상 판결에 반발해 일본이 수출 규제를 단행하면서 한일 관계가 복잡하게 얽히며 악화했다고 진단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강제 징용 판결 문제를 어떻게 해결한 것인가라는 문제가 있고 그 문제에서 수출 규제라는 문제가 생겨났고….]

그러면서 국제 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 한일 모두에 도움이 되지 않는 수출 규제가 계속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해서는 피해자가 동의하는 해법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 원칙을 훼손하는 섣부른 타협은 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 그 해법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피해자들의 동의를 얻는 그런 해법을 마련하는 것입니다.]

징용 문제 해결을 위해 우리 국회가 법안을 발의하고 정부가 여러 차례 해법을 제시한 부분을 강조하며 일본의 적극적이고도 신속한 태도 변화를 요구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일본도 그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면서 한국과 머리를 맞대야 합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어려운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는 의지는 확고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징용 문제는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모두 끝났다는 기존 입장만 반복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태를 고치도록 계속 강하게 요구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이 징용 해법에서 피해자를 강조한 것은 일본 정부도 이를 염두에 두도록 촉구한 것이지만 일본 정부가 응할지는 불투명하다"고 관측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과 일본의 입장 차이는 여전히 크다"고 평가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