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솔레이마니 제거 작전 막전막후...이란, '피의 보복' 선언

실시간 주요뉴스

하메네이 "가혹한 대미 보복"…"피의 보복" 경고
국제사회 깊은 우려…자제 요구·대화 해결 촉구
트럼프 "솔레이마니, 많은 미국인 살해 음모"
솔레이마니 차량 피폭 직후 영상 공개돼
[앵커]
이란 군부 실세가 미군의 공습으로 사망하면서 이란과 지원 무장세력들이 강력한 보복과 항전을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미국은 자국과 국민에 대한 공격 계획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정방 방위 차원의 조치였다고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중동 정세는 그야말로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봅니다. 김희준 기자!

이란이 군부 실세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공습 사망 뒤 강력한 보복을 천명하고 나섰군요.

[기자]
이란 각계각층은 강력한 수사로 미국의 공격에 대한 초강경 보복대응을 선언했습니다.

이란 최고지도자 하메네이는 미국의 솔레이마니 사령관 공습 사살에 가혹한 보복을, 이란 혁명수비대는 피의 보복을 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이란 안보 정책을 결정하는 최고국가안보회의도 긴급회의 소집 뒤 미국의 공습을 명백한 '테러행위'로 규정하고 최고의 응징을 천명했습니다.

이란 외교부는 국제사회에서 미국 테러에 책임을 묻는 다양한 법적 조처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와 레바논, 시리아 등 주변 시아파 국가들 무장세력까지 대미 항전을 외쳤습니다.

세계의 화약고 중동 정세가 이처럼 긴박하게 돌아가면서 국제사회는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러시아와 중국은 미국의 무력 사용을 비판하며 자제를 요구했고, 유엔과 유럽연합, 세계 각국 정상들도 중동 지역에 또다시 긴장이 고조돼서는 안 된다며 대화를 통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앵커]
미국 정부는 이번 공격이 정당방위 차원이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회견에서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많은 미국 외교관과 군인에 대한 사악한 공격을 계획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 만큼 오래전 제거됐어야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번 '제1의 테러리스트'를 죽이기 위한 미군의 이번 공격은 전쟁을 멈추기 위한 것이지 시작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고도 주장했습니다.

미국 당국도 중동지역 내 미국인들을 표적으로 한 '임박한 위협' 이 있었다고 확인하고, 특히 솔레이마니가 워싱턴에 대한 공격 기도를 기도했다가 미수에 그쳤다는 주장도 제기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따라서 이번 공습 작전이 "정당방위 차원에서 이뤄진 조치였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무부는 한편 이란의 지원을 받는 이라크 민병대 조직을 외국 테러조직으로, 그 지도부는 특별지정 국제테러리스트로 지정하며 제재 조치에 나섰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국방부는 방어 차원에서 병력 3천500명을 중동에 추가 배치할 것이라고 미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미국의 이번 솔레마이니 제거 작전의 막전막후도 드러났군요.

[기자]
폼페이오 장관과 에스퍼 국방장관은 지난달 29일 트럼프 대통령이 머물던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를 찾아가 솔레마이니 사령관이 미국 공격 계획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다,

이것이 공습 결정을 이끌었다는 것이 CNN 방송의 보도입니다.

이에 따라 미국은 오랫동안 동선을 추적해온 솔레이마니가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 도착하자 트럼프 대통령의 사전 지시에 따라 드론을 이용해 공격을 감행했다는 겁니다.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현지 시각 3일 새벽 공습을 당해 숨진 직후 차량이 불타고 있는 모습이 담긴 영상도 처음 공개됐습니다.

당시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바그다드공항에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 측의 영접을 받은 뒤 함께 차를 타고 활주로로 이동 중이었습니다.

미 합동특수전사령부 소속 무인기 MQ-9 리퍼에서 미사일을 발사해 관련 차량들을 완전히 파괴해 이번 작전을 끝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공습 당시 지인들과 아이스크림을 곁들인 만찬 중이었습니다.

미국은 정당방위라고 주장하지만, 무모하다는 비판도 부른 이번 작전의 결과로 중동 정세 위기는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