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후쿠시마 원전 지면 포장 41곳 균열...불안감 확산
Posted : 2019-11-10 22:25
"후쿠시마 원전 지면 포장 41곳에 균열 발생"
원전 포장 균열 사이로 커다란 잡초 자라기도
지하 방사성 물질 새 나오지 못하도록 포장 시공
원전 지면 포장…빗물 지하 유입 방지 역할도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 이후 방사성 물질 확산을 막기 위해 시공한 지면 포장에 40여 군데가 균열이 생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일본 정부가 매번 안전하다고 주장하지만 계속 문제가 생기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2011년 3.11 대지진 때 폭발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 뒤 지면에 시공된 모르타르 포장에 문제가 많은 것으로 일본 회계검사원 조사결과 드러났습니다.

모두 41곳에 크고 금이 생긴 것입니다.

금이 간 곳에 커다란 잡초가 자라고 있는 것도 확인됐습니다.

이 포장은 원전 폭발 당시 지하 원자로 부근에서 나온 방사성 물질이 지표면으로 새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 시공됐습니다.

또 지상에 있는 빗물 등이 원자로가 있는 지하로 스며들지 못하게 하는 기능도 갖고 있습니다.

지하 원자로에는 녹아내린 핵연료를 식히기 위해 계속 물이 투입돼 오염수가 되는데 빗물 등이 스며들면 오염수 양이 더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회계감사원 조사 결과 원전회사인 도쿄전력은 균열이 생긴 것을 알고 있었지만 별문제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보수작업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회계검사원은 갈라진 틈으로 땅속에 흡수된 빗물이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후 지하수에 유입될 우려가 있다며 도쿄전력에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진작부터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은 확실하게 관리되고 있다고 전 세계에 주장해 왔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2013년 9월) : 후쿠시마에 대한 우려에 대해 제가 보증합니다. 상황은 잘 통제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달 후쿠시마 일대를 통과한 태풍 때 방사성 폐기물을 담을 자루들이 강물에 둥둥 떠내려갔고 원전 안에서는 여러 차례 이상 경보가 울리기도 했습니다.

후쿠시마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는 일본 정부의 말을 점점 더 믿기 어려운 상황이 돼 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