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 日 상륙...피해 속출
Posted : 2019-10-12 22: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대형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에 상륙하면서 일본 곳곳에서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도쿄 등 12개 지자체에 '폭우 특별 경보'를 내리고, 천만 명에 피난을 권고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교준 기자!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에 상륙했는데 지금 현지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대형 태풍 하기비스가 오늘 저녁 8시 반쯤 일본 시즈오카현과 수도권 간토 지방 남부에 상륙했습니다.

하기비스는 순간풍속 초속 60m의 초강력 바람을 몰고 오면서 곳곳에서 인명과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오늘 지바현 이치하라에서 돌풍으로 차량이 옆으로 넘어져 주택이 파손되며 1명이 숨졌고, 군마현 도미오카시에서는 산의 토사가 민가를 덮쳐 4명이 행방불명 상태입니다.

지금까지 부상자는 50여 명에 달하고 곳곳에서 주택 침수와 차량 파손도 잇따랐습니다.

철도와 지하철, 항공기 운항 중단이 늘고 있고, 수도권에서만 5만7천 가구가 정전으로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앞서 일본 기상청은 오늘 오후 3시반에 5단계 경보 중 가장 높은 '폭우 특별 경보'를 수도 도쿄 등 12개 광역 지자체에 발령했습니다.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가나가와현 온천마을인 하코네마치에 역대 최대 수준의 강수량인 950㎜의 물 폭탄이 쏟아졌고, 범람 위험 수준을 넘는 하천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늘 저녁 9시를 기준으로 일본 전역의 166만 명에 대해 즉시 피난할 것을 지시하는 '피난지시'를 내렸습니다.

피난 장소로 이동할 것을 권고하는 '피난권고'는 천만 명에 육박합니다.

일본 기상청은 하기비스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강풍과 폭우 피해를 준 뒤 혼슈를 종단하면서 북상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1958년 9월 천2백여 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가노가와와 비슷한 수준의 폭우가 내릴 것이라며 각별한 경계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