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美 델타항공 여객기, 9천미터 급하강...승객들 아비규환
Posted : 2019-09-22 15:25
美 델타항공 여객기, 9천미터 급하강...승객들 아비규환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플로리다주 포트 로더데일로 향하던 델타항공 소속 여객기가 8분간 거의 30,000피트(약 9,100미터) 급하강하며 승객들이 공포에 떨어야 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18일 델타항공 2353편 보잉 763 항공기는 11,000미터 상공을 비행하던 중 기체 압력 이상이 발생해 급하강을 시도해 상공 3천 미터까지 급속도로 기체를 하강했다. 기내에는 산소마스크가 떨어졌고 승무원들은 승객들에게 당황하지 말라고 조언했지만, 일부 승객은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기도 했다.

일부 가족 승객은 두려움에 떨며 '사랑한다'고 말한 뒤 서로를 포옹하기도 했다. 한 승객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정확히 알 수 없는 시간이 이어졌다"라며 공포스러웠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결국 이 비행기는 목적지까지 가지 못하고 탬파 공항에 비상 착륙했으며 다행히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연방항공청은 기체 압력 이상이 발생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으며 항공기는 오는 26일 정비 기술자들에 의해 정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YTN PLUS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