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언론 "文 대통령, 역사 문제 언급 자제...대일 비난 억제"
Posted : 2019-08-15 22:08

동영상시청 도움말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가 "역사 문제에 대한 언급을 삼가고 대일 비난의 톤을 억제한 것"으로 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등 역사 문제에 대한 언급을 삼간 문 대통령의 연설이 이뤄짐에 따라 일본 정부는 향후 한국 측의 대응을 지켜볼 태세"라고 소개했습니다.

NHK는 문 대통령이 '일본이 대화·협력의 길로 나오면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수출관리 강화를 둘러싸고 일본 정부에 대화와 협력을 거론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방송은 "문 대통령의 연설은 일본에 대한 비난의 톤을 억제하고 태평양 전쟁 중 '징용'을 둘러싼 문제에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사히신문은 "역사 인식 문제에서는 직접적인 일본 비판을 피했다"며 문 대통령이 '대화·협력'을 거론한 점을 들어 "관계 개선을 호소했다"고 전했습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로 가고 한국 내에서 도쿄올림픽의 보이콧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는 가운데 관계 개선을 모색하는 메시지라고 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