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위안부 소녀상 전시 예술제 보조금 깎나?
Posted : 2019-08-02 23:3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 나고야에서 열리고 있는 대형 전시회에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 중입니다.

그런데 일본 정부가 이 전시회에 지원하는 보조금을 삭감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치는 등 전시를 방해해 논란입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나고야에 있는 아이치현 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아이치 트리엔날레 기획전에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 중입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60만 명 안팎이 관람하는 일본 최대 규모의 예술제로 일본의 공공 미술관에서 평화의 소녀상이 전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대응 방침을 묻는 질문에 전시회 보조금을 삭감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스가 장관은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국가가 주최하는 것은 아니지만, 문화청의 보조금 교부 사업으로 채택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심사 시점에는 구체적인 전시 내용이 기재되지 않아서 보조금 교부 결정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적절히 대응하겠습니다.]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 시장은 아이치 트리엔날레 현장을 돌아보고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지를 아이치현 지사에게 요구하겠다는 생각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평화의 소녀상을 만든 제작자는 일본 극우들이 계속 전화하고 협박하고 있어 전시가 끝까지 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소녀상 훼손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서경 /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제작자 :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저희는 끝까지 한번 버티는 게 우선인 것 같고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 기획자분의 의견을 존중하면서 지켜보려고 하고 있어요.]

화이트 리스트 배제에 이어 위안부 소녀상 전시까지 문제 삼으면서 일본이 전방위적으로 '한국 때리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