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美, 北 제재 회피 도운 러시아 금융회사 제재
Posted : 2019-06-20 09:4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미국 재무부가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운 혐의로 러시아의 한 금융회사를 제재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미국 재무부의 이번 발표가 시진핑 주석의 방북 당일 나오면서 사실상 중국에 대해 대북압박 공조 이탈을 경고하는 메시지가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박철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예정돼 있던 중국 시진핑 국가 주석의 북한 방문 당일, 러시아 금융회사에 대한 미국의 대북 제재가 전격적으로 발표됐습니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북한이 국제금융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게 해 제재회피를 도운 혐의로 러시아 회사 '러시안 파이낸셜 소사이어티'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러시아 금융회사가 미국의 제재 대상인 중국에 있는 단둥중성 인더스트리 앤 트레이드와 조선아연공업총회사의 북한인 대표에게 은행 계좌를 제공했다는 것입니다.

재무부는 "미국은 러시아 등 각지에서 북한과 불법적 거래를 촉진하는 개인과 기관에 대한 기존의 미국과 유엔 제재 이행을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을 국제 금융시장에 접근할 수 있게 해 주려는 자는, 자신을 중대한 제재 위험에 노출시키는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북한은 적어도 2017년부터 이 금융회사에서 여러 은행계좌를 만들었으며 이를 통해 미국과 유엔의 제재를 회피하고 국제금융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단둥중성은 북한의 조선무역은행(FTB)이 직·간접적으로 소유하거나 운영하는 회사로 이미 미국의 제재 대상으로 지정돼 있었습니다.

역시 미국의 제재 대상인 조선무역은행 러시아지사 대표 한장수가 이번 러시아 금융회사로부터 은행 서비스를 받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제재로 러시안 파이낸셜 소사이어티의 미국 내 관련 자산은 모두 동결됐습니다.

미 재무부의 제재 발표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워싱턴DC의 싱크탱크 행사에 나란히 참석해 북한에 협상 재개를 촉구한 후 몇 시간 지나지 않아 나와 주목을 끌었습니다.

게다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당일 제재가 전격 발표되면서 러시아 회사를 겨냥했지만 사실상 중국에 대북압박 공조 이탈을 경고하는 메시지가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박철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