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최초 의열투쟁 발생지, 샌프란시스코 독립운동 유적지를 가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19 02:30
앵커

1908년 우리 독립운동 역사에서 처음 의열 투쟁이 시작된 곳, 바로 샌프란시스코입니다.

3·1 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동포 청소년들이 선조들의 독립운동 발자취를 따라갔습니다.

정용주 리포터가 전합니다.

기자

1908년 3월 23일, 샌프란시스코 페리 부둣가에 총성 세 발이 울렸습니다.

장인환, 전명운 선생이 대한제국 고문으로 일본의 앞잡이 노릇을 하던 미국인 스티븐스를 처단한 겁니다.

우리 독립운동사 최초의 의열 투쟁이었습니다.

"의거 장소는 이 시계탑에서 이 기둥으로 본다면 하나둘셋 정도 이곳쯤에서 전명운 장인환 의사가 의거한 의거 장소라고 보면 됩니다."

111년이 지난 그 역사적인 장소에 샌프란시스코 한인 청소년들이 모였습니다.

[오지원 / 동포 학생·6학년 : 감옥에 가서 모진 고문을 당할 걸 예상하면서 총을 쏘면서 대한민국 독립운동을 한 게 대단했어요.]

샌프란시스코는 하와이로 이민 간 미주 한인이 본토로 이주한 첫 정착지였습니다.

이곳에서 국권 회복 운동을 위해 1905년 공립협회와 대동교육회가 설립됐고,

1910년 대한인국민회로 통합되면서 미국 내 독립운동의 구심이 됐습니다.

[김지윤 / 8학년 동포 학생 : 미국에서 한인들의 (독립) 활동에 대해서도 자세히 알게 되었고 세계 각 장소에서 그렇게 많은 운동이 일어나고 있었다는 점에 대해서 알았습니다.]

[황현준 / 6학년 : 미국에 있어도 한국을 위해서 많은 일을 할 수 있고 우리 독립운동가를 본받아서 애국심을 갖고 그런 것들을 (느꼈어요.)]

샌프란시스코는 국제 시민단체들의 연대로 위안부 기림비가 세워진 첫 미국의 대도시이기도 합니다.

2017년 9월 한국과 중국 등 피해국 시민단체의 주도로 세워진 위안부 기림비 앞에서 청소년들의 표정은 숙연해집니다.

미처 몰랐던 선조들의 의로운 발자취를 돌아본 동포 청소년들.

과거를 배워 새로운 미래를 써내려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명화 / 도선학회 회장 : 재미 한인들은 코리안 아메리칸(한국계 미국인)으로서 그러한 자기 역할과 그리고 자기의 이러한 헌신을 해나간다면 조국발전은 물론 본인의 발전에도 역할을 할 수 있을 거라 생각을 했어요. 이러한 재미 한인들의 독립운동사가 그들에게 커다란 유산으로 남겨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YTN 월드 정용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