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최선희 "미국의 강도적 입장"...'北 대변인'으로 자리매김
최선희 "미국의 강도적 입장"...'北 대변인'으로 자리매김
Posted : 2019-03-16 03:00
앵커

북미협상 교착 국면에서 강한 발언으로 미국에 경고장을 낸 북한의 대미 외교 베테랑,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의중을 전달하는 북측 대변인으로서 역할을 뚜렷이 하고 있습니다.

황보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평양에서 북한 주재 외교관들과 외신 기자들을 불러모은 자리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마이크 앞에 앉았습니다.

미국의 '일괄타결'론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거센 표현도 마다하지 않습니다.

[최선희 / 북한 외무성 부상 : 명백히 하건대, 지금과 같은 미국의 강도적 입장은 사태를 분명 위험하게 만들 것입니다.]

최 부상은 지난달 말 북미회담이 끝난 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체 무슨 이유로 이런 기차 여행을 해야 하겠느냐"고 말했다고 전하는 등 김 위원장의 발언을 거침없이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북미정상회담 합의 결렬 이후 유일하게 해외 언론의 질문 공세에 답하면서 김 위원장의 심기를 전한 북한 당국자도 최 부상이었습니다.

[최선희 / 북한 외무성 부상(지난 1일) : 국무위원장 동지께서 앞으로의 조미(북미) 거래에 대해서 좀 의욕을 잃지 않으셨는가 하는 느낌을 제가 받았습니다.]

사실상 김 위원장의 의중을 직접 전달하는 대변인 역할을 최 부상이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는 대목들입니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회담 직전에는 펜스 부통령을 '정치적으로 아둔한 얼뜨기'라고 비난하면서 북미정상회담 재검토를 거론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북한이 대외 여론전에서 최 부상을 '악역의 선봉'에 세운 것은 그가 쌓아온 경험과 실력, 인지도에 김 위원장의 신임까지 받고 있기 때문으로 관측됩니다.

YTN 황보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