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북미 정상 261일 만 재회...2차 핵담판 돌입
Posted : 2019-02-28 00:0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8개월 만에 다시 베트남 하노이에서 만났습니다.

어색함은 금새 깨졌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만찬을 나눴습니다.

북미 두 정상 모두 2차 정상회담의 성공을 낙관했는데요,

하노이 현장에 백악관 기자단으로 가 있는 김희준 특파원 연결합니다. 김희준 특파원!

북미 두 정상, 처음으로 만찬 회동을 함께 했군요.

[기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1박 2일의 2차 정상회담 첫 공식일정으로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찬을 가졌습니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만난 지 260일만, 8개월여만의 재회입니다.

우리시각 어젯밤 8시 40쯤 만난 두 정상은 9초간의 악수로 오랫만의 만난 어색함을 깼습니다.

이어 통역만 대동한 채 약 30분간 일대일 환담을 나눴고, 이후 1시간 반 넘게 친교 만찬을 이어갔습니다.

만찬에는 미국 측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북측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습니다.

두 정상과 각기 두 명의 최측근 참모가 함께하는 오븟한 만찬이었던 만큼 양측은 원탁에 둘러 앉아 비교적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습니다.

2시간 20분간 이어진 첫 만찬 회동을 끝낸 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각각 숙소인 메리어트 호텔과 멜리아 호텔로 돌아가 내일 2차 핵 담판 본 회담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를 거듭 나타냈군요.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이 1차 회담만큼, 아니면 더 성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베트남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과 만나 지난해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가장 큰 진전은 북미 관계가 개선됐다는 것"이라며 북한은 어마어마한 경제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은 굉장한 미래를 갖게 될 거라 생각한다. 당신은 위대한 지도자"라면서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김정은 위원장이 내놓은 언급도 궁금합니다.

[기자]
김 위원장은 먼저 싱가포르 회담 뒤 2차 회담까지 오게 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남다른 통 큰 정치적 결단이라고 추켜세웠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을 깍듯하게 각하라고 호칭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그 어느 때보다도 많은 고민과 노력, 그리고 인내가 필요했던 기간이었다며 모든 사람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확신한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불신과 적대적인 낡은 관행이 우리가 가는 길을 막으려 했지만, 다 깨버리고 극복하며 마주 걸어 260일 만에 하노이까지 걸어왔다"는 소회도 밝혔습니다.

이는 그동안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하며 김 위원장이 원하는 경제 발전으로의 길도 쉽지 않았음을 토로하며 북미 합의 진전에 대한 기대를 나타낸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오늘 만찬은 사실상 북미 두 정상의 2차 핵 담판의 전초전이라고 할 수 있겠죠.

내일 어떤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까요.

[기자]
오늘은 친교 만찬이라고는 하지만 사실상 북미 간 비핵화 협상 본 담판 1막이었습니다.

오늘 회동에서 두 정상은 그동안 실무협상 결과를 바탕으로 비핵화와 실행 조치의 수준과 조합을 놓고 서로의 결단에 대한 탐색전을 벌였을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만찬 회동에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등 비핵화 협상의 키맨과 핵심 인사들이 배석한 것도 그런 해석을 가능케 합니다.

지난 21일부터 닷새동안 실무협상을 벌인 북미 양측은 어제와 오늘은 별다른 움직임이 없었는데요, 밤사이 실무급 혹은 고위급이 나서 하노이 선언 최종본의 조율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이제 날이 밝은 뒤 북미 두 정상의 단독회담과 확대회담, 오찬 등이 이어질 예정입니다.

영변 핵 동결과 폐기를 기본으로 종전선언과 연락사무소, 또 일부 경제 제재 해제 가능성이 나오는 가운데 실제 하노이 선언문에 담길 진전이 있을 지 결전의 시간이 약 12시간도 남지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하노이 백악관 프레스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