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76명| 완치 10,552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12,769명
'일왕 사과' 문 의장에 日 적반하장 "사죄 요구"
Posted : 2019-02-12 20:1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일왕이 사죄해야 된다는 문희상 국회의장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가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갈등이 깊어진 한일 관계가 더욱 악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왕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해야 된다"는 문희상 국회의장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가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아베 총리는 상당히 놀랐고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발언을 접하고 놀랐습니다. 심각하게 부적절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상당히 유감입니다.]

외교 경로를 통해서 항의는 물론 사죄와 발언 철회까지 요구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한국 정부에) 강하게 항의하는 동시에 사죄와 발언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한일 위안부 합의로 문제가 다 해결됐다고 거듭 주장한 고노 외무상은 "발언을 조심해야 한다" "무례하다"는 표현까지 써가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고노 다로 / 일본 외무상 : 앞으로 한국이 어떻게 대응할지 아직 모르지만 성의를 가지고 대응하리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미국을 방문 중인 문 의장은 "책임 있는 지도자의 진정성 있는 사과가 중요하다"며 발언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들이 납득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면서 "일본은 수십 번 사과했다고 말하지만 그런 적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문 의장은 그러나 한일 간 불필요한 논쟁은 원하지도 않고 일어나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맡아 이른바 '지일파'로 알려진 문 의장이 '일왕 사죄'를 언급한 부분이 놀랍다는 반응입니다.

그러면서 2012년엔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일왕의 반성'을 언급한 뒤 일본 내 반한 감정이 극에 달했던 점을 거론하며 문 의장의 '일왕 사죄' 발언이 앞으로 양국 관계에 큰 악재가 될 것으로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