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함박눈 내린 美 시애틀...피해 속 '눈세상' 만끽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10 21:37
앵커

시애틀을 비롯한 미국 북서부 일대에 기록적인 눈폭풍이 휘몰아쳐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수만 가구가 정전되고 교통이 마비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지만, 주민들은 모처럼 즐거운 '눈 세상'을 만끽했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온 동네가 새하얗게 변했습니다.

앙증맞은 꼬마는 내리막길에서 스키 타기에 도전하고, 다 큰 어른들도 썰매에 올라 동심의 세계로 돌아갑니다.

겨울철에 비가 잦은 시애틀에, 이례적인 눈 폭풍이 불어닥치면서 30cm가 넘는 적설량을 기록했습니다.

[매트 타데오 / 관광객 : 도심 속 겨울왕국 같습니다. 이런 풍경을 보고 있다는 게 믿기지 않아요.]

인근 타코마 시 주민들도 모처럼 찾아온 함박눈에 잔뜩 신이 났습니다.

수백 명이 참가한 눈싸움도 펼쳐졌습니다.

[스테이시 스티븐스 / 행사 기획자 : 눈싸움 행사를 열기로 마음먹고 (SNS를 통해) 주민들에게 알렸지요. 이렇게 많은 분이 참여해줘서 기쁩니다.]

그러나 주말 내내 이어진 폭설로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워싱턴 주 주요 도시마다 시내 교통이 상당 부분 마비되고, 수만 가구가 정전됐습니다.

시애틀 타코마 국제공항에서는 180여 항공편이 결항했고, 한 50대 시애틀 주민이 동사하는 안타까운 일도 있었습니다.

이번 눈폭풍은 중서부 대평원 지대를 지나, 다음 주말 동부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YTN 조수현[sj1029@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