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美, 북미대화 띄우기...'핵·ICBM 동결' 우선 부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22 06:59
앵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미국 방문 이후 미국은 연일 북미대화 분위기를 띄우고 있습니다.

당장 해결이 어려운 '완전한 비핵화'에 앞서 핵과 탄도미사일 동결을 우선하는 쪽으로 협상 목표의 미묘한 변화도 감지됩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워싱턴 방문 직후 전화 통화를 가진 한미 외교 장관.

미 국무부는 발표자료에서 두 장관이 "북미와 남북 사이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강력한 한미 동맹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나 '제재와 압박의 유지'같은 강조점이 사라졌습니다.

북미가 2차 정상회담 준비에 들어간 상황에서 대화 분위기를 깨지 않으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연일 북핵 문제 진전을 내세우며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우리는 북한 비핵화에 있어 많은 진전을 이뤘습니다. 우리는 여러 다른 사안들도 논의하고 있습니다.]

펜스 부통령 역시 비핵화 조치를 촉구하면서도 트럼프-김정은 두 정상의 대화 낙관론을 폈습니다.

한편 미국 정부의 대북 협상 초점이 완전한 비핵화에 앞서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 동결로 옮겨갔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최근 인터뷰에서 비핵화는 긴 과정이라며 북한의 핵미사일 위험을 줄이고 그 확장 능력을 감소하길 원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 CSIS는 평안북도 신오리 노동미사일 기지 보고서를 내놓고 미사일 기지의 공개와 검증, 해체를 주장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