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文대통령 3.1절기념사에 "극히 유감...절대 못받아들여" 반발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日, 文대통령 3.1절기념사에 "극히 유감...절대 못받아들여" 반발

2018년 03월 02일 08시 1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를 통해 일본을 위안부 문제의 가해자로 지칭하며 강도 높게 비판한 것에 대해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어제 정례 기자회견에서 "2015년 한일 정부 사이에 합의를 통해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했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일합의에 반하는 것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이어 "극히 유감"이라며 "한국 측에게 외교 경로를 통해 즉시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스가 장관은 "두 나라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약속했고 일본은 합의에 기초해 할 일은 모두 했으니 한국에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라'고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