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26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日, 文대통령 3.1절기념사에 "극히 유감...절대 못받아들여" 반발
Posted : 2018-03-02 08:14

동영상시청 도움말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를 통해 일본을 위안부 문제의 가해자로 지칭하며 강도 높게 비판한 것에 대해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어제 정례 기자회견에서 "2015년 한일 정부 사이에 합의를 통해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했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일합의에 반하는 것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이어 "극히 유감"이라며 "한국 측에게 외교 경로를 통해 즉시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스가 장관은 "두 나라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약속했고 일본은 합의에 기초해 할 일은 모두 했으니 한국에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라'고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