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평양 동물원의 명물 '담배 피우는 침팬지'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北 평양 동물원의 명물 '담배 피우는 침팬지'

2016년 10월 20일 06시 4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북한 김정은의 지시로 개보수를 마치고 지난 7월 재개관한 북한 평양 중앙동물원에서 '담배 피우는 침팬지'가 명물로 등장했다고 AP통신이 현지 화면과 함께 보도했습니다.

AP는 진달래라는 이름의 19살짜리 암컷 침팬지가 하루에 한 갑가량 담배를 피운다며 동물원 사육사가 라이터를 던져주면 담배에 불을 붙일 줄도 안다고 전했습니다.

동물원을 관람한 AP 통신 기자는 평양 주민들이 진달래를 보고 환호하며 재미있어했다며, 동물원 측은 동물 학대 논란이 일어날 가능성을 의식한 듯, 이 침팬지가 담배 연기를 실제로 마시지는 않는다고 주장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은은 현대식 시설을 갖춘 레저 센터를 갖추겠다며, 1959년 지어진 평양 중앙동물원의 보수와 재개관을 2년 전에 지시했습니다.

AP 통신은 담배 피우는 침팬지와 함께 개 전용 전시관과 슬램덩크를 하는 원숭이, 사육사의 지시를 따르는 비둘기 등을 외국인의 이목을 사로잡을 명물로 소개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