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과목 미수강 인증하라"...의대 휴학 강요 3건 추가 수사 의뢰

"전 과목 미수강 인증하라"...의대 휴학 강요 3건 추가 수사 의뢰

2024.05.27. 오전 11:3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정원 증원에 반발한 의대생 집단행동과 관련해 강압적인 방법으로 휴학을 강요했다는 신고가 추가로 접수돼 교육부가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교육부가 밝힌 추가 신고는 3건으로 모두 비수도권 의대에서 접수된 거로 전해졌습니다.

모든 과목을 미 수강한 사실을 공개적으로 인증하라고 하거나 학생들을 특정 장소에 모아둔 채 휴학원 제출을 강요하고, 또 휴학원을 제출하지 않은 명단을 공개하며 압박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교 복귀를 원하지만 이런 강요로 망설이는 학생들이 상당수 있다고 본다며, '의대 학생 보호 신고 센터'로 신고하면 개인정보를 확실히 보호한 채 사법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의대 학생보호 신고센터'에 접수된 집단행동 강요 사례 가운데 교육부가 수사를 의뢰한 건 이번 3건을 포함해 모두 4건입니다.


YTN 이문석 (mslee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