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영상+] 의협 비대위 "원점 재논의 결단 내려주길"...尹 대통령에 호소

[현장영상+] 의협 비대위 "원점 재논의 결단 내려주길"...尹 대통령에 호소

2024.04.20. 오후 7:0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정부가 대학별로 의대생 증원 규모를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도록 한 방침에 대해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가 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의협 비대위는 논의 결과를 발표하는데요, 현장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김성근 / 의협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
기구를 만드는 것은 정부의 고유한 역할입니다. 하지만 구성과 역할에 대한 정의가 제대로 되어 있지 못한 특위로 알고 있습니다. 여러 번 언급한 바와 같이 제대로 의견이 반영되지 못하는 위원회가 된다면 참여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고 보고 있습니다.

3월 말에 해당 특위에 위원 추천 공문을 정부에서 보냈습니다. 당시 의협은 차기 집행부가 답을 하기로 했습니다. 단지 이미 불참 의사를 임현택 차기 회장께서 밝히신 바가 있습니다.

또한 이 특위는 물리적으로 현재의 상황을 해결할 수 없는 위원회이기에 다른 형태의 기구에서 따로 논의되어야 합니다.

의사 수 추계위원회 등은 1:1로 따로 운영되어야 한다는 것을 지속적으로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우리에게는 이 문제를 해결할 시간이 정말 별로 없습니다.

4월 25일에는 교수들의 사직서가 수리되고 수리 여부와 상관없이 5월부터는 사직하시겠다는 교수들이 늘고 있습니다.

학생 교육을 맡고 있는 의과대학에서는 교육의 질을 담보하기 위해 5월에는 학사일정을 이어갈 수 없는 현실입니다.

대학병원은 정상 운영이 안 되고 있어 비상상황인데 마찬가지로 5월까지 버티지 못할 것입니다.

대학병원이 정상적인 기능을 못하면 중증, 응급, 필수 영역의 진료가 제대로 이뤄질 수 없습니다.

전공의들은 병원에 돌아올 수 없고 학생들은 집단 유급이 됩니다.

이는 대한민국 의료의 위기가 아니라 의료의 붕괴를 의미합니다.

세계가 부러워하던 우리의 의료 시스템입니다. 하지만 두 달 만에 이런 모양이 됐습니다. 회복 가능한 기간이 1주 남았습니다.

정부는 의료개혁의 기치를 들었고 이에 대한 의료계의 협조는 당연합니다. 하지만 지금과 같이 협의되지 않은 그리고 밀어붙이기식의 방식으로는 의료 개혁은 이루어지지 못합니다.

다시 부탁드립니다. 대통령께서는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해 그리고 현재 고통받고 있는 환자들의 건강을 지켜주시기 위해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최고 책임자로서 대승적 차원에서 원점 재논의라는 결단을 내려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