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환자 치료 연기는 사형 선고"...공백 장기화에 환자들 반발

"중증환자 치료 연기는 사형 선고"...공백 장기화에 환자들 반발

2024.02.29. 오후 10:1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심장병·당뇨 등 환자단체, 인권위에 ’의료 공백’ 진정
"집단행동 나선 의사들, 환자 볼모로 기득권 지키는 꼴"
"의료 공백 또 발생…상시 진료지원 인력 확보해야"
비상진료체계 가동했지만…"특례법 추진 등 졸속 행정"
AD
[앵커]
정부가 추진하는 의대 증원에 반발해 전공의들이 의료 현장을 떠난 지 벌써 열흘째입니다.

하루하루 시간이 소중한 중증환자들은 치료 연기는 사형이나 다름없다며 전공의들의 조속한 복귀와 함께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권준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심장병, 당뇨, 백혈병 등 응급·중증 환자단체들이 진정서를 들고 국가인권위원회를 찾았습니다.

전공의 이탈에 따른 의료 공백 장기화로 의료 대란 위험이 커지면서 죽음의 공포와 싸우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진미향 / 한국환자단체총연합회 : 질병의 고통과 죽음의 불안과 싸우는 것만으로 벅차다. 이런 중증환자에게 수술이나 항암 치료, 방사선 치료, 장기 이식이나 조혈모세포 이식 등 치료 연기는 사형 선고나 다름없다.]

집단행동에 나선 의사들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국회에 모인 중증 질환 단체 대표들은 의사들이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환자를 볼모로 삼았다며 단체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태현 / 한국루게릭연맹회장 : 의사 집단이 국민의 목숨을 담보로 겁박하는 데 머리를 사용한다면 의학과 의사를 포기한 것으로 시정잡배와 무엇이 다를 수 있겠습니까.]

이들은 지난 2020년에 의료 공백 사태가 반복되고 있다며 상시 진료지원 인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무엇보다 정부가 긴급히 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하며 피해를 줄이기 위해 나섰지만,

대안으로 내놓은 비대면 진료와, 의사협회와 대화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꺼낸 의료사고 특례법 추진에 대해선 '졸속' 행정이라 꼬집었습니다.

[안선영 / 한국중증질환연합회 이사 : 의료 전공의들의 파업과 전혀 상관없는 비대면 진료를 밀어붙이는 건 도대체 누구를 위한 겁니까. 국민은 바보가 아닙니다. 또한, 의협의 오랜 염원이었던 의료사고특례법을 이렇게 절차를 무시하고 밀어붙이는….]

전공의들이 현장을 떠난 지 열흘째를 넘어서면서 대학병원 교수와 간호사들이 힘겹게 환자들을 지키고 있는 상황.

그런데 이른바 '펠로우', 외부에서 온 의사들의 근로계약 갱신까지 다가와 앞으로 더 큰 피해가 우려됩니다.

[항암 치료 입원 환자 : 저는 원래 입원을 해서 항암을 한다고 생각을 했는데 교수님이 외래로 와서 항암을 하라고 하시는 거예요. 저는 병원에 와서 하는 게 훨씬 편하잖아요. 마음이 무슨 일이 생겨도.]

연휴 기간이 지난 뒤, 현장에 남은 의료진 고충과 치료를 기다리는 환자들의 답답함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권준수입니다.

촬영기자; 박재상 온승원

영상편집; 서영미




YTN 권준수 (kjs81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