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연예인 지망생 만나러 갔다가"...경찰, '배현진 습격범' 우발적 범행 결론

속보 "연예인 지망생 만나러 갔다가"...경찰, '배현진 습격범' 우발적 범행 결론

2024.02.28. 오전 11:0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속보] "연예인 지망생 만나러 갔다가"...경찰, '배현진 습격범' 우발적 범행 결론
AD
지난달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을 습격했던 10대 피의자에 대해 경찰이 우발적 범행으로 결론 내렸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오늘(28일) 10대 A 군을 특수상해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할 예정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사전에 특정인을 상대로 범행을 계획했는지, 또 공범이나 배후 세력은 없는지 확인했으나 특별한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 군은 범행 당일 연예인 지망생이 해당 건물 식당에 예약한 사실을 확인하고 기다리던 중 배 의원을 만나 범행했다고 진술했습니다.

범행에 사용했던 돌은 사건 당일 주거지 화단에서 주운 것으로, A 군은 평소 심리적 안정에 도움이 돼 돌을 들고 다닌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또, A 군의 휴대전화와 노트북 포렌식 조사한 결과 과거 배 의원을 검색한 적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범행과 상당 시간 떨어져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정치적 범행 동기는 확인되지 않는다고 판단했습니다.

A 군은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서 배 의원의 머리를 콘크리트 소재의 돌로 15차례 내리친 혐의로 체포돼 현재 보호입원 된 상태입니다.

경찰은 사건 뒤 전담수사팀을 꾸려 수사해왔습니다.



YTN 박정현 (miaint31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