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경찰 '전공의 지침' 게시글 강제수사 착수...'의료계 파업' 고발인 조사

단독 경찰 '전공의 지침' 게시글 강제수사 착수...'의료계 파업' 고발인 조사

2024.02.23. 오후 4:2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집단 사직에 나서는 전공의들에게 병원 자료를 삭제하라는 글을 올린 온라인 커뮤니티 '메디스태프'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시민단체가 의료계 파업 문제로 의협과 전공의협회 관계자를 고발한 사건도 오늘 고발인 조사를 진행하면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안동준 기자!

압수수색은 언제 진행된 겁니까?

[기자]
네, 서울 강남경찰서는 어제(22일) 의사와 의대생들이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메디스태프'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병원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 최초 게시자를 추적하기 위해섭니다.

메디스태프에는 지난 19일, '병원 나오는 전공의들 필독'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는데요.

병원에서 나오기 전, 병원 전산 자료를 삭제하거나 변조하고 비밀번호를 변경하라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경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전공의 파업과 관련한 첫 강제수사입니다.

해당 커뮤니티 게시글에 나온 것처럼 실제로 병원 전산 자료를 삭제하거나 변조한 사례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글을 올린 최초 작성자는 아직 특정되지 않았지만,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추적에도 속도가 날 것으로 보입니다.

메디스태프는 오늘 입장을 내고 지난 19일 게시자 정보를 알려달라고 경찰의 협조 요청이 있었는데 거부했다고 밝혔는데요.

이후 경찰이 영장을 가지고 찾아왔지만 게시자 정보를 확인하지 못하자 모든 노트북과 임원 휴대전화 등을 압수해갔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의료계 파업과 관련한 고발 사건도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경찰은 오늘(23일) 오후 2시부터 시민단체가 의료계 파업 문제로 의협과 전공의협회 관계자를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고발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고발인 조사에 앞서 전공의들이 사직서를 제출하면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야 하는 책무를 저버렸다며 고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김순환 / 서민민생대책위원회 사무총장 : (전공의들이) 복귀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리고, 정부 또한 지금부터 72시간 내에는 법률적 행위든 모든 행위를 중단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앞서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그제(21일) 김택우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과 박단 대한전공의협회장 등을 의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는데요.

고발 대상에는 이른바 '빅5' 병원 전공의 등 6천여 명도 함께 포함됐습니다.

고발장을 접수한 서울경찰청은 사건을 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하면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안동준입니다.



YTN 안동준 (eastju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