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 공백 사흘째에 환자 피해 커져...의협, 오후 궐기대회

진료 공백 사흘째에 환자 피해 커져...의협, 오후 궐기대회

2024.02.22. 오전 09:5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주요 100개 병원 전공의 63% 이탈…수술·진료 30∼50% 줄어
’빅5’ 전공의 이탈 심각…진료 불가·시간 제한 등 안내
AD
[앵커]
어제까지 주요 수련병원 백 곳에서 전문의 8천8백여 명이 사직서를 냈고, 이 중 7천 813명, 63% 이상이 진료를 중단했습니다.

환자들의 피해가 커지는 가운데 정부도 '구속수사 원칙'을 강조하며 불법 집단행동을 중단하라고 경고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현아 기자!

[기자]
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의료 공백 사흘째인데 먼저, 현장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이곳 서울성모병원은 평소보다 상당히 한산한 모습입니다.

세브란스와 더불어 전공의 이탈이 많은 곳 중의 하나라 오가는 환자들도 줄어든 건데요

성모병원은 현재 수술실 31개 병상 가운데 9개가 비어있고,

연세 세브란스는 38개 수술실 가운데 25개가 비어있는 상황입니다.

전공의 이탈이 심한 '빅5'에서는 성형외과나 소아청소년과 등 특히 진료 과목에 따라 신규 환자를 받지 않거나 진료 시간을 제한하는 식으로 진료 차질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환자들의 피해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갑자기 수술이나 진료가 취소되는 등 접수된 피해 사례만 이틀 동안 92건으로

정부는 피해 환자를 법률구조공단과 연계하는 등 법적 대응까지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앵커]
무엇보다 환자들의 피해가 없어야 하는데요.

비상진료 체계 가동 상황도 정리해 주시죠.

[기자]
네. 일단 정부는 전공의 이탈이 심한 상급 종합병원에 중증·응급 환자를 집중하고

그 외 환자들은 지역 종합병원이나 병원급으로 분산 이동한다는 원칙을 세웠습니다.

또, 병원이 임시 의료인력을 채용하도록 중증·응급 진료 수가를 확대하고 공보의 등 외부인력도 핀셋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상황이 장기화할 경우, 환자 곁에 남은 의사들의 '번 아웃'을 막기 위해 모든 공공의료기관에서 평일 연장진료와 주말 진료, 24시간 응급의료체계를 운영하고 비대면 진료도 전면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의사 집단행동에 대한 경고 수위도 높아졌습니다.

조기 복귀하는 경우를 제외하면 예외 없이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힌 건데,

의사 단체들은 직업 선택의 자유가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오늘 오후 7시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의대 증원 정책에 반대하는 궐기대회를 연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성모병원에서 YTN 김현아입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