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창당 선언' 조국, '입시 비리' 항소심 징역 2년에 불복해 상고

실시간 주요뉴스

'창당 선언' 조국, '입시 비리' 항소심 징역 2년에 불복해 상고
자녀 입시비리와 감찰 무마 혐의 등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징역 2년을 선고한 항소심 판결에 불복해 상고했습니다.

조 전 장관은 오늘(13일) 서울고등법원에 상고장을 제출했습니다.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2심에서 감형된 노환중 전 부산의료원장도 상고를 제기했습니다.

집행유예로 감형된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상고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조 전 장관은 자녀 인턴 확인서 허위 발급과 딸 조민 씨의 장학금을 부정 수수한 혐의로 지난 2019년 12월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또 청와대 민정수석 재임 당시 유재수 전 부산 경제부시장의 비위를 확인하고도 특별감찰반 감찰을 무마해준 혐의로 이듬해 1월 추가 기소됐습니다.

2심 법원은 지난 8일 조 전 장관이 범행을 인정하거나, 잘못을 반성하는 태도를 전혀 보이지 않았다며 징역 2년을 선고했지만, 법정에서 구속하지는 않았습니다.

조 전 장관은 오늘 오후 자신의 고향인 부산 진구 부산시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능한 검찰 독재정권 종식을 위해 맨 앞에서 싸우겠다며 신당 창당을 선언했습니다.



YTN 김다현 (dasam08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