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어렵게 잡은 수술인데"...환자들 전전긍긍

실시간 주요뉴스

"어렵게 잡은 수술이나 치료 일정 미뤄질까 걱정"
’원정 치료’ 지역 환자들도 불안
"의사 파업에 왜 환자가 피해 보나?" 불만 토로
[앵커]
의사들의 집단행동이 가시화하면서 가장 걱정이 큰 건 당사자인 의사도, 그렇다고 병원이나 정부도 아닙니다.

바로 환자와 그 가족들인데요.

어렵게 잡은 수술이나 치료 일정이 미뤄질까 봐 노심초사하고 있는 이들은 왜 의사 파업의 희생자가 본인들이어야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조용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요즘 대학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와 가족들은 걱정이 늘었습니다.

의사들의 파업 얘기가 나올 때마다 혹여 치료에 차질이 생기지 않을까 싶어서입니다.

암 환자 등 중증 환자들의 경우 어렵게 잡은 수술이나 치료 일정이 미뤄질까 걱정이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김수연·서준영 / 서울 방화동 : 만약에 파업을 했을 경우 인턴이나 레지던트분들이 빠지게 되면 응급상황을 대처하실 의사분들이 없으시잖아요. 그랬을 때가 제일 우려되는 상황이죠. 항암 환자 같은 경우에는 응급상황이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는데….]

특히, 지역에서 큰 병원을 찾아 서울로 원정 치료를 다니는 환자들은 불안감이 큽니다.

대학병원 업무의 상당 부분을 책임지는 전공의 집단행동 얘기에 예민할 수밖에 없는 겁니다.

[최귀례·김정화 / 전남 여수시 둔덕동 : 자기 밥그릇 챙기는 것밖에 안 된다. 상급병원 같은 경우에는 지역민보다 외부에서 오시는 분들이 더 많더라고요. 그런데 그 병원에서조차 이렇게 한다면 크게 많은 불편을 초래하죠.]

환자와 가족들은 의료 파업으로 왜 본인들이 피해를 봐야 하는지가 가장 납득하기 힘들다는 입장입니다.

그렇다고 파업 기간 동안 아프지 말라고 할 수도 없는 노릇.

어린아이가 있는 집에서는 벌써부터 걱정입니다.

[김은숙 / 서울 마곡동 : 환자들 때문이라도 파업은 안된다고 생각을 해요. 저희 애들도 계속 병원에서 살거든요. 1년 내내 여기 아팠다 저기 아팠다 하니까….]

정부는 의료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지만, 사후약방문도 못 되는 대책이어서 환자와 보호자들의 걱정만 커지고 있습니다.

YTN 조용성입니다.


촬영기자: 윤소정


YTN 조용성 (choy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