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설 '황금연휴' 마치고 일상으로..."다시 으라차차!"

실시간 주요뉴스

몸과 마음 늘어지는 ’연휴 후유증’에 피로감 호소
이번 설 연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최대 이동
"연휴 후유증 극복 위해 회식 피하고 일찍 자야"
[앵커]
반가운 가족들과 새해 인사를 나누고, 달콤한 재충전 시간을 가졌던 설 연휴가 끝나고 다시 일상이 시작됐습니다.

자칫 몸과 마음이 늘어지는 연휴 후유증을 겪는 분들도 계실 텐데요,

건강한 일상 복귀를 위해 어떤 방법이 있는지, 윤태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이른 아침 직장인들이 일터로 바쁘게 발걸음을 움직입니다.

추위는 어느 정도 누그러졌지만 달콤한 설 연휴가 지나고 일상에 돌아온 사람들 표정은 마냥 가볍지만은 않습니다.

[권지영 / 서울 상수동 : 해외에 사는 가족이 한국에 와서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었어요. 그게 가장 좋았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출근하는 게 안 믿기고 너무 아쉽더라고요. 그다음에 연휴가 더 길면 더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쉬어도 쉬어도 더 쉬고 싶은 게 인지상정일까.

연휴 동안 충분히 휴식을 취한 직장인도 몸과 마음이 늘어지는 후유증을 호소합니다.

[이주은 / 서울 독산동 : 저 혼자 많이 생각도 많이 해보고 힐링도 많이 하는 시간을 보내면서 지냈었고요. 아무래도 연휴 후유증이라는 게 남아 있어서 아침에 살짝 일어나기 힘들었긴 했는데….]

이번 연휴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최대 규모란 전망까지 나올 정도로 인구 이동량이 많아 특히 피로가 쌓이기 쉽습니다.

[황득선 / 경기 성남시 구미동 : 양가 부모님 인사를 드리러 가다 보니까 확실히 평상시에는 체감할 수 없었던 교통 체증을 많이 체감했던 것 같아요. 유독 좀 많이 피곤하기도 한 것 같아요.]

연휴 후유증을 극복하려면 생체리듬을 연휴 이전 상태로 되돌려 놓는 데에 집중해야 합니다.

회식이나 늦은 모임은 피하고 평소보다 일찍 잠자리에 드는 등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강재헌 /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연휴가 끝난 다음에는 조금 여유 있는 휴식 시간을 가지고 쉬는 시간을 늘리는 게 좋겠습니다.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걷기 정도로 운동을 하는 것이 빨리 예전의 신체 조건으로 돌아오는 데 도움이 되고요.]

설 연휴 이후 올해 남은 휴일은 백일 남짓.

나흘 넘게 이어지는 황금연휴는 추석이 유일하고, 3·1절과 어린이날에는 사흘을 내리 쉴 수 있습니다.

돌아오는 황금연휴를 알차게 보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후유증 없이 건강하게 일상으로 복귀하려면 무엇보다 평소 생활 리듬을 크게 해치지 않는 선에서 연휴를 보내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YTN 윤태인입니다.

촬영기자 : 이근혁

그래픽 : 김진호


YTN 윤태인 (y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