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다에 추락한 승용차...경찰관이 헤엄쳐 운전자 구했다

실시간 주요뉴스

어제 오후 7시 24분쯤 부산 기장군 공수한공수항 근처 주차장에서 40대 A씨가 운전하던 아우디 승용차가 바다에 추락했다고 11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당시 신고받고 출동한 해양 경찰관이 바닷물에 뛰어들어 100m가량 헤엄친 뒤, 차 안에 있던 A씨를 무사히 구조했다.

A씨는 건강에 이상이 없어 귀가했고,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해양경찰서는 A씨가 야간에 주차하다가 운전미숙으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