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 '김하성 몸싸움' 목격 프로야구 선수 참고인 조사

실시간 주요뉴스

경찰, '김하성 몸싸움' 목격 프로야구 선수 참고인 조사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김하성 선수가 후배 야구선수를 공갈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지난 6일 김 씨를 고소인 신분으로 조사한 데 이어 김 씨 주변 인물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참고인 조사 대상에는 2021년 김 씨와 후배 야구선수 임혜동 씨가 몸싸움을 벌였던 술자리에 동석했던 프로야구 선수와 김 씨의 KBO 리그 활동 당시 소속팀 동료들이 포함됐습니다.

경찰은 참고인 조사를 마치는 대로 임 씨를 조사하고 필요하면 김 씨와 임 씨의 대질 신문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2021년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임 씨와 술을 마시다 몸싸움을 벌인 뒤 임 씨로부터 지속해서 합의금을 요구받았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임 씨가 거액의 합의금을 받아낸 뒤에도 계속해서 금품을 요구해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고소했다는 게 김 씨 측 주장입니다.

김 씨의 고소 사실이 알려지자 임 씨는 방송 인터뷰에서 김하성 씨에게 일방적으로 꾸준히 폭행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후 김 씨 측이 일방적·상습적으로 폭행했다는 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면서 사건은 진실 공방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YTN 최재민 (jmcho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