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고교생 주머니 속 아이폰, 갑자기 흰 연기가 모락모락

실시간 주요뉴스

지난주 한 고등학교 교실에서 학생이 소지하던 아이폰 배터리가 터지면서 다량의 연기가 발생하는 영상이 조회수 1천만 회를 넘겼다.

연합뉴스의 4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충남 천안의 한 고등학교 2학년 교실에서 A(17)군이 소지한 아이폰13이 갑자기 부풀어 오르면서 연기가 나기 시작했다.

연기는 2분가량 지속된 후 꺼졌고 화재로는 번지지 않았다. 학교 측은 창문을 열어 환기하고 학생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A군은 연합뉴스에 “주머니에 들어 있던 휴대전화가 갑자기 발열이 심해지더니 부풀어 올라서 꺼냈는데 벌어진 아이폰 틈 사이로 연기가 났다. 생각보다 연기가 많이 나고 냄새도 좋지 않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A군의 친구는 연기가 났던 상황을 촬영해 다음 날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3일이 지난 현재 동영상 조회수는 1천만 회를 넘겼다.

한편 A군에 따르면 애플코리아 측은 A군에게 동일한 기종의 새 제품으로 교환해 주기로 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