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노조 탈퇴 강요 의혹' SPC 자회사 임원 소환

실시간 주요뉴스

SPC그룹 자회사가 파리바게뜨 제빵기사들에게 노조 탈퇴를 종용했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자회사 PB파트너즈 임원을 소환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오늘(28일) 오후 PB파트너즈 상무 윤 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들에게 탈퇴를 종용하거나, 인사 불이익을 준 경위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SPC 자회사 PB파트너즈에서 불거진 부당노동행위를 수사해온 검찰은 지난 10월, SPC그룹 허영인 회장 등을 압수수색 하면서 본사 차원으로 수사를 확대했습니다.

이후 민주노총 노조원 명단을 만들어 넘긴 혐의를 받는 PB파트너즈 전무 정 모 씨 등 2명의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첫 신병 확보에 나섰지만, 법원에서 기각돼 보강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