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소아의료 붕괴 막기...전공의 월 백만 원·진찰료 2배

실시간 주요뉴스

정부가 야간 소아 진찰료를 2배로 올리고, 소아청소년과 전공의에게 매월 백만 원의 수당을 지급하는 등 '소아의료 붕괴'를 막기 위한 대책을 내놨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22)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소아 의료체계 개선 후속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전공의들의 소아과 기피가 심해진다는 지적에 따라 정부는 소아과 전공의와 소아 분야 전임의를 대상으로 매월 백만 원씩의 수련보조수당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또, 야간과 휴일에 문을 연 병원을 찾지 못해 애타는 아이와 부모들을 위해 심야 시간에 만 6세 미만을 대상으로 하는 병·의원급 진찰료와 약국에 대한 보상을 2배로 인상합니다.

아울러 야간·휴일에도 운영하는 '달빛어린이병원'은 백 곳까지 확충을 목표로 한 곳당 평균 2억 원을 지원합니다.

중증·응급 소아 진료를 강화하기 위해 어린이 공공전문진료센터 시설장비비로 쓰이는 예산을 올해 10억 원에서 내년 61억 원으로 늘립니다.

이번 후속 대책은 지난 2월 발표한 개선대책의 틀에서 구체적인 계획을 내놓은 것으로, 국고와 건강보험 재정 등 3천억 원 규모의 자금이 우선 투입될 계획입니다.



YTN 조용성 (choys@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