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냉장고 영아 유기 사건' 친모 영장심사 포기...출생 미신고 사례 2건 추가 수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기 수원 아파트 냉장고에서 발견된 갓난아기 시신 2구, 다름 아닌 친모가 살해한 뒤 보관했던 것으로 드러났는데요.

친모 고 모 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오늘 열릴 예정이었지만 고 씨는 끝내 출석을 포기했습니다.

경기 수원시는 출생 신고가 안 된 다른 아동 2명이 추가로 소재가 파악되지 않아 경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박정현 기자!

2시 반 영장 실질 심사는 친모가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 진행됐다고요?

[기자]
별도 대면 심문 없이 서면 심리로만 진행됐습니다.

친모 고 씨가 낸 심사 포기서에는 잘못을 뉘우치고 있고, 자신이 모습이 외부에 공개될 경우 남은 아이들이 걱정된다는 내용 등이 담겼습니다.

고 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저녁쯤 결정될 전망입니다.

고 씨는 지난 2018년과 2019년 넷째와 다섯째 아이를 각각 출산 하루 만에 살해하고, 시신을 길게는 5년 가까이 집 냉장고에 보관해온 혐의를 받습니다.

이미 세 아이를 기르고 있었던 고 씨는 더는 아이를 키울 수 없는 형편이라 범행을 결심했다고 경찰에 밝혔습니다.

경찰은 고 씨의 진술을 확인하기 위해 채무 상황 등 부부의 경제상황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고 씨의 남편은 아내가 낙태했다는 말을 믿었다며, 범행을 일절 몰랐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남편의 주장이 석연치 않다고 보고, 휴대전화 등을 포렌식 조사해 범행에 가담했는지, 혹은 묵과했는지 등을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숨진 아기 2명 시신을 부검한 결과 특별한 외상은 확인되지 않았는데요,

정확한 사인은 한두 달 뒤쯤 정밀 검사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가운데 사건이 발생한 수원시에서는 행방이 묘연한 출생 미신고 아동 2명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두 아이 모두 출산과 한 차례 예방접종 기록은 있지만 출생신고 이력이 없는 경우인데요,

지난해 태어난 1명은 친모가 베이비 박스에 아이를 놓고 왔다고 진술했고, 다른 1명은 지난 2019년 외국인 여성이 낳은 아이로, 현재 엄마와 아이 모두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어제 경찰에 추가로 수사를 의뢰했는데요,

이로써 출생신고가 안 된 아동 가운데 범죄 혐의점이 확인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사안은 경기 지역에서만 7건으로 늘었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수원남부경찰서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박정현 (miaint31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